@쇼니님이 댓글을 달았습니다.

갈등 이슈의 토론에서 이해당사자를 포함하지 않는 방식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세요? 

님비 현상 같은 문제를 예방하고 해법을 찾기 위해 필요한 방법이다
당사자들의 결정권과 권리를 무시하는 일이다
공감해요
2
단디 울산 시민들이 올린 글을 봤어요. 서울에선 리사이클링센터. 원전 문제 등등. 이해관계자를 포함시키지 않는 여러 이유도 있을텐데요. 어떤게 더 민주적인 소통을 위한 방법일까요?https://m.facebook.com/story.php?story_fbid=3594593380655182&id=100003136674938
쇼니 이해당사자를 포함시키고 대신 자신들의 입장을 내보이지 않는것을 원칙으로 하는 토론회를 해보는건 어떨까요? 책에 나온 토론 방법이었는데 미국 토론 프로 중에 민감한 이슈에 대해 자신의 입장을 내보이는걸 금지하고 개인적인 경험과 사례 중심으로 토론을 진행하였는데 꽤 좋은 평을 받았다고 하더라구요~ 입장이 생기면 지고 싶지 않다는 생각에 토론이 토론이 아닌 대결이 되는 경우가 많아서 흥미롭게 보았어요~
제이김 @쇼니 어떤 책인지 궁금하네요!
저는 뭔가 대표성 문제가 걸릴 것 같아요. 특히 지역이슈일 경우에는 지역에 소속감이 큰 사람들이 참여하지 못하게 기획한다면, 대표성에서 문제제기를 받을 수 있지 않을까 싶어요.
쇼니 @제이김 아 내용이 잘못 전달된거같아요ㅎㅎ 참여는 다 하고 그 주제에 대해 자기가 어떤 입장인지 명확하게 표시 하지 말자는 거에요~
시스 토론은 토론이고.. 그걸 통해서 시민들이 자체적으로 숙고한 후에 시민들이 결론을 내는 방식이 빠띠 타운홀에서 주로 해 온 방식 같아요. 정책배틀이 그런 형식인데, 토론자가 주장을 펼치고 시민들은 중재자 역할을 결국 하는 셈이더라구요.
람시 좁은 의미의 대의민주주의의 한계, 즉 ‘투표로 환원되어 양적 다수의 지배로 귀결되어 소수에 대한 지배로 귀결되는 문제’를 극복해야 한다는 전제에 동의한다면, 이해관계자를 배제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제이김 님말처럼 대의민주주의가 실질적으로는 대의(대표)를 못하는 아이러니한 상황이 되어버리는 것 같습니다. 반면 이해관계자만이 옳은 이야기를 하고 의사를 무조건 반영해야 한다는 관점(당사자주의)은 극단적으로는 님비현상과 같은 반대의 문제를 발생시킬 것 같습니다. 결국 다양한 방법으로 이해관계자를 직간접적으로 포함하는 방식의 소통 및 반영 과정들을 수용성을 극대화 할 수 있는 만큼 제도화하거나 한시적으로 도입 및 실행하는 방법들을 고안하고 실험하고 도입하는 것이 최선이 아닐까 합니다. @쇼니 님 말처럼
공론장활동가 채널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공론장활동가 채널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공론장활동가 채널은? 자세히 보기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다양한 공론장 활동가들을 연결합니다. 정보를 공유하고, 함께 이야기 나눠봐요.
공론장활동가 채널에 가입해서 흥미진진한 소식을 받아보세요.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