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엔은 '모두의 NGO'라는 의미로, 세상에 필요한 것들을 재미있고 기발한 방식으로 이야기하는 사람들을 모아서 소개하는 공간입니다. 사회적협동조합 빠띠를 모엔이 모엔만의 방식으로 소개했는데요, 다른 사람이 보는 빠띠. 궁금하지 않으신가요?

모엔이 소개한 빠띠 보러가기

🌟모엔은 <Parti>를 어떻게 생각해?

플랫폼 사업을 비영리 단체에서 만들고 있다고? 신기해!💻

  • '플랫폼 사업'. 이 말을 들으면 어떤 것들이 떠오르세요? 저는 구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IT기반 거대 기업들이 떠올라요. 그런데 플랫폼 사업을 하는 비영리 단체가 있다니, 신기하지 않아요? 생각해보면, 코딩을 초등학교 때부터 배우는 요즘 같은 시대에 비영리 단체에서 플랫폼 사업을 할 법도 한데 말이에요. 머릿속에서 시민사회 같은 비영리 영역은 뭔가 약간 올드할 것 같은 편견 때문에 신기한 것 같기도 하고요.

  • 그런데 어쩌면 시민사회 영역, 비영리 영역이야말로 플랫폼이 전부인 곳 같기도 해요. 우리에게 익숙한 형태의 세상을 더 나은 곳으로 만들어보겠다고, 각자의 자리에서 열심히 사소한 행동을 하기도 하고, 필요할 때 모이는 것을 적극 권장하는 영역이니까요! 이렇게 생각해보면 왜 시민사회 영역과 관련해서는 제대로 된 플랫폼이 만들어진 게 딱히 없는지 이상할 정도예요. 자유롭게 모였다 흩어지는 플랫폼의 성격이 강한 시민사회 영역 자체에 플랫폼 기술을 이식하는 것, 당연한 일이지만 탁월한 생각 아닌가요?💡

누구나 언제든 쉽게 할 수 있게, 역시 사람은 기술을 배워야 하나 봐👨‍💻

  • 혹시 민원 같은 거 어플로 처리해보신 적 있으세요? 불편 신고부터, 등본 발급 등등 굉장히 많은 것을 앉은 자리에서 터치 몇 번이면 해결할 수 있죠. 기술의 매력이 바로 이거 같아요. 작은 도구나 별거 아니어 보이는 프로그램으로 삶의 형태를 바꿔버릴 수 있다는 거요!

  • 솔직히 저는 빠띠가 어떤 코딩 언어를 쓰고, 오픈 소스가 뭐고, 어떻게 개발하는지는 잘 몰라요. 문송합니다...😔 하지만 이거 하나는 알 것 같아요. 빠띠가 다양하게 만들고 실험하고 있는 플랫폼들 덕분에, 사람들의 의견을 모으기가 쉬워지고, 답답한 일 말하기가 편해지고, 나와 같은 의견을 가진 사람들이랑 대화하기 더 편해진다는 거요! 저는 보통 동네 불편 민원도 잘 안 넣는 소시민이지만, 빠띠가 만든 것 중에 카누라는 플랫폼은 가입했습니다. 핫핫 이 정도면 문과 중에선 얼리어답터 아니겠어요?🤓

MOEN
많은 공통점이 있겠지만 가장 두드러지는 특징은 작은 점들이 알아서 모였다 흩어지는, 느슨한 연결의 모습이 아닐까요?
MODU-NGO.WORLD 원글보기
트리
모엔과 인터뷰를 하고 온 @빠띠쭈 @달리 @씽 님께 박수를!👏👏👏
사진·파일

TIP 최대 크기 10M 파일을 20개까지 업로드할 수 있습니다. 이미지는 드래그해서 순서를 조정할 수 있습니다.
우와 모엔에 있는 단체들 다 넘 재밌네요! 시간 가는 줄 모르고 하나씩 눌러보는 제 자신을 발견했음다 ㅎㅎ
사진·파일

TIP 최대 크기 10M 파일을 20개까지 업로드할 수 있습니다. 이미지는 드래그해서 순서를 조정할 수 있습니다.